수영의기초물적응하기자유형배형평형접형스타트턴응용수영수영용어사전
돌고래 스타일의 다리 동작과 나비 같은 팔 동작이 결합된 영법

접영은 전신을 펴서 수면에 엎드린 자세로 떠서 자유형과 같은 팔, 다리의 동작을 좌·우 손발을 동시에 그리고 몸통의 율동까지 섞어서 한번 젓고, 한번 차낼 때마다 강한 추진력을 어 전진하는 영법이며 자유형 다음으로 속도가 빠른 영법이다.

4가지 영법 중에서 가장 새로운 영법이며 본래 평영의 기록 경신을 위하여 고안된 영법이었다. 1952년부터 평영과 분리되어 정식으로 1개 종목으로 채택되었고 그 뒤 다리동작으로 4돌핀킥이 쓰여지고 두팔로 1회 물을 저을 때마다 1회 킥하는 영법에서 킥을 2회하는 2비트 영법으로 발전했다. 현재도 이 두가지가 함께 쓰여지고 있다.

이같은 평영으로부터 파생된 영법이므로 규칙은 평영과 거의 같지만 헤엄의 특성은 자유형과 흡사하다.

사람은 다관절을 가진 어류와는 달리 대퇴부나 무릎관절이 접히다 시피 하여 어류와 같이 자연스러운 웨이브를 하기에는 어렵지만, 많은 연습을 통해 웨이브가 가능하다.

웨이브의 중심은 바로 가슴에 있다. 가슴을 밑에서 앞방향으로 내밀며 밀어주면 바닥을 향한 턱은 자연스럽게 앞쪽으로 향하고 가슴을 말아줄 때는 다시 바닥을 향하게 된다. 목과 턱에 힘을 전혀 주지 말고, 가슴에 의해 자연스럽게 움직이게 한다. 이렇게 가슴-배-히프-허벅지-무릎-발등의 순으로 순차적으로 앞으로 내밀었다가 원위치로 복귀하는 것이 웨이브이다.

다리 동작은 호흡을, 호흡은 스트로크의 유동성을 조절해 준다. 양다리는 동시에 움직이되, 너무 굽히면 추진력이 떨어진다. 스트로크를 한 번 할 때, 킥은 두 번 하는데, 첫 번째 작은 킥은 팔의 리커버리와 동시에 이루어져서 몸의 균형을 잡아 주고 빠른 추진력을 내며, 두 번째 큰 킥은 몸을 솟구치게 해서 숨을 들이 쉬게 한다.

발등으로 내려차기 1 발등으로 내려차기 2
발등으로 내려차기 3 발바닥으로 올려차기 1
발바닥으로 올려차기 2 발바닥으로 올려차기 3
입수와 캐치

양 팔을 어깨 넓이로 벌리고, 머리를 물 속에 넣어서 물을 끌어당길 준비를 한다. 이때, 머리는 손보다 먼저 물 속으로 들어간다. 가장 좋은 손의 자세는, 손가락의 힘을 빼고 간격을 약간 벌려 주는 것인데, 이렇게 해야만 물이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감으로써 물 속을 통과하기가 쉬워진다. 팔 동작이 이 단계에 이르렀을 즈음, 다리는 작은 킥 동작을 끝내고 물 속으로 깊이 들어가 있는 상태이다.

손과 발의 자세를 체크한다
가능한 한 팔꿈치를 손 보다 높은 위치에 둘 것, 손바닥은 바깥쪽을 향하고, 물을 잡기 위해 손의 각도를 조정한다.

풀동작과 푸시동작

물 속 깊이 팔을 끌어당기면서 숨을 내뿜는다. 어깨선을 지나면 팔을 약간 굽혀 넓적다리를 스치면서 끌어올린다. 그리고 물 밖으로 솟구쳐 오를 때 숨을 들이 마신다.
다음에 나오는 사진은 자주 범하게 되는 실수들을 나타내는 사진들이다.

실수 1 상체가 너무 급경사를 이루고 있다. 실수 2 다리를 너무 심하게 접고 있다.
실수 3 양 팔이 만세자세를 취하고 손바닥이 전방을 향하고 있다. 실수 4 양 팔이 입수될 때 심하게 구부리고 있다.
궤도긋기 (손의 전체적인 궤적모양)

유동적인 동작을 익히려면 시간이 걸리므로 처음에는 누구든지 접영 영법이 어색하게 느껴질 것이다. 물결치는 것처럼 몸을 움직여 보라. 훌륭한 동작이란, 무조건 힘에만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힘과 스타일이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

또한 팔 동작에 다리를 맞추는 것이 아니라, 다리 동작에 팔을 맞추어야 하는데, 이때의 팔은 편안한 상태여야 한다. 유연성을 기르기 위해 카펫이나 타월을 깔고 누운 다음, 접영 영법과 같은 자세가 되도록 팔을 뻗고, 아치형으로 등을 휘는 연습을 하자.

출처 : 스윔닥터(www.swimdoctor.co.kr)